자유인문캠프 다큐나이트 22. “보라”

다큐나이트, 12월엔 노동을 주제로 상영합니다.

12월 12일 저녁 7시엔, 이강현 감독의 2010년 작품 산업재해에 관한 다큐멘터리인 <보라>가 서라벌홀(203동) 817호에서 상영됩니다.

함께 다큐를 보고싶으시다면 누구나
환영합니다!
잠깐 오셔서 다큐만 보고 가셔도 좋고, 남아서 이야기도 나누고 맥주도 한잔 하면 더 좋구요.

부담없이 찾아오시면 됩니다. 중앙대 서라벌홀(203동) 817호예요.
궁금한 게 있으시면 언제든 공10-사526-구378로 연락주세요^^

보라 시놉시스

현행 산업안전보건법에 의하면 상시고용 50인 이상 300인 이하 사업장의 근로자는, 해당 사업장의 보건관리 업무를 맡은 산업의학 전문의에게 3개월에 한번씩 보건관리를 받도록 되어있다. 이 영화는 위 법률에 근거하여 이루어지는 현장보건관리를 1년 여간 촬영한 기록물에서 출발한다.
“올 해 연세가 어떻게 되세요?”
“으응, 소주 두 병 정도 먹지.”

마네킹 공장의 노동자가 건강검진을 받는다. 하루 종일 분진과 소음에 시달리는 그의 몸은 의사의 질문을 제대로 알아듣지 못할 정도로 쇠해 있다. 가장 좋은 치료약은 휴식임을 알고 있지만, 의사도, 환자도 더 이상 아무런 말을 할 수가 없다.

“네트워크 시스템을 관리 해주는 거죠.
만지고 IP 조절 해주고… 뭐 그게 단데?

전 우주를 연결한다는 인터넷 네트워크의 서버는 용산의 어느 구석진 사무실에서 돌아간다. 24시간 빈틈없는 초고속 서비스를 위해 작고 네모진 그 곳에서 밤샘 노동을 하는 이들은, 컵라면과 채팅창을 친구 삼아 디지털 세계를 ‘관리’한다.

“하드가 인식이 안 되더라구요,
안에 있는 데이터들… 다시 살릴 수가 있을까요?”

눈으로 보고 귀로 듣는 수많은 기억들은 하드디스크와 메모리카드에 차곡차곡 쌓여간다. 그러한 일상의 순간들을 SNS를 통해 타인과 공유하고, 때로는 경쟁적으로 프로페셔널한 장비들을 구입하는 사람들. ‘글로벌’하고 ‘디지털’해지는 세계에 열광할수록 현실의 풍경은 스산해질 따름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