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근 | 불가능한 세계에 불가능한 질문하기

 

■ [시 쓰기 워크숍] 불가능한 세계에 불가능한 질문하기 [김 근]

 

[강사 소개]

시인.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졸업했고 동대학원 박사과정 재학중이다. 1998년 문학동네신인상에 「이월」 외 네 편의 시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뱀소년의 외출』 『구름극장에서 만나요』가 있다. 중앙대, 동덕여대에 출강하고 있다.

 

[강의 소개]

이 시대에 시를 쓴다는 것은 가장 쓸모없는 일일 것이다. 그러나 온통 ‘쓸모’가 창궐하는 지금-여기에서 ‘쓸모없음’이야말로 시의 가장 큰 쓸모이다. 시의 이 ‘쓸모없음’에는 도무지 가능할 것 같지 않은 세계, 쓸모의 눈으로 본다면 허황하기 이를 데 없는 세계에 도달하고자 하는 시인들의 몸부림이 담겨 있다. 시인들은 대답의 방식이 아니라 질문의 방식으로, 그 세계에 도달하며 지금-여기의 현실을 넘어서려 한다. 세계는 그러한 시인들의 불가능한 질문들을 통해 조금씩 그 불가능한 세계 쪽으로 이동한다. 이것이 시의 ‘쓸모없음의 쓸모’의 핵심이다.

이 강좌는 현재 한국 시단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젊은 시인들의 시를 깊이 읽으며, 시인들 지금-여기의 현실에 던지고 있는 불가능한 질문들에 대해 살펴보고, 수강생이 자신만의 불가능한 질문을 발견하도록 하기 위한 강좌이다. 결국 고유한 시의 언어는 시인 자신이 어떻게 세계와 불화하는가에 달려 있다. 그러므로 이 강좌는 궁극적으로 수강생들이 세계와 어떻게 자신만의 시적 방식으로 불화할 것인가를 찾는 여정이 될 것이다.

강좌는 시 깊이 읽기와 합평으로 이루어진다. 시 깊이 읽기에서는 그 시인의 시세계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과 함께 시의 기본적인 요소들이 실제로 시에서 어떻게 표현되고 있는지도 살펴볼 것이다. 합평은 수강생 각자 자유롭게 써온 시를 돌려 읽으며 그 시의 장점과 함께 단점을 지적하고 그 자신만의 언어가 어떤 색깔을 지니게 될지 함께 고민해보는 시간으로 이루어진다.

 

[강의 일정]

일시 : 2013년 7월 18일(목) ~ 8월 8일(목) 매주 월,목요일 오후 4시~6시(2시간) [총 7회]

장소 : 중앙대학교 파이퍼홀(103동) 204호 강의실

수강정원 : 25명

수강료 : 90,000원

 

1강 7/18(목) 이 시대에 시를 쓴다는 것: 송경동, 진은영, 김성규의 시를 중심으로
2강 7/22(월) 환상, 현실의 음화(陰畵)로 현실 뛰어넘기: 이영주의 시를 중심으로
3강 7/25(목) 사이의 감각, 사이의 고독: 김중일의 시를 중심으로
4강 7/29(월) 정치적 현실에 대한 감각적 사유: 신용목의 시를 중심으로
5강 8/1(목) 꿈밖의 현실, 현실 밖의 꿈: 서대경의 시를 중심으로
6강 8/5(월) 발아하지 않은 세계를 관통하는 목소리: 김승일의 시를 중심으로
7강 8/8(목) 동일성의 세계를 거부한 시선의 행로: 황인찬의 시를 중심으로

 

[참고 텍스트]

주 텍스트 – 송경동,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 창비/ 진은영, 『훔쳐가는 노래』, 창비/ 김성규, 『천국은 언제쯤 망가진 자들을 수거해가나』, 창비/ 이영주, 『언니에게』, 민음사/ 김중일, 『아무튼씨 미안해요』, 창비/ 신용목, 『아무날의 도시』, 문학과지성사/ 서대경, 『백치는 대기를 느낀다』, 문학동네/ 김승일, 『에듀케이션』, 문학과지성사/ 황인찬, 『구관조 씻기기』, 민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