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선 | 어떤 기사를 쓸 것인가―르포 중심으로

 

■ [저널리즘 워크숍] 어떤 기사를 쓸 것인가―르포 중심으로 [임지선]

 

[강사 소개]

임지선은 70년대도 80년대도 아닌 듯한 1980년에 태어나 90년대도 2000년대도 아닌 듯한 99학번으로 어정쩡하게 살았다. 대학에서는 신문방송학을 전공하고 국어국문학을 부전공했다. 2006년 <한겨레>에 입사해 20대 중반부터 30대 초반을 기자로 살았다. <한겨레21>에서 30주 연속으로 인권 사각지대를 조명한 ‘인권OTL’ 시리즈, 식당 노동자로 위장 취업해 여성 빈곤노동의 현실을 알린 ‘노동OTL’ 시리즈, 국내 최초로 영구임대아파트 121가구를 심층 조사한 ‘영구빈곤 보고서’ 등을 취재하며 인권 보도에 눈을 떴다. 이 같은 기획으로 국제앰네스티언론상(2008), 한국기자상(2009), 민주언론상(2010)을 수상했다. 또한 삼성 반도체공장 백혈병 산재 의혹과 관련한 보도로 국제앰네스티언론상(2010)을 다시 한 번 수상했다. <한겨레> 사회부에서는 신문기사의 틀을 벗어나 ‘사람 이야기’를 중심으로 기사를 쓰고자 노력했다. ‘낮은 목소리’ 시리즈를 통해 언론인권상(2012)을 수상했다. 『4천원 인생』, 『왜 우리는 혼자가 되었나』를 공저했고 『현시창』을 썼다.

 

[강의 소개]

4명 중 1명이 휴대폰으로 뉴스를 보고 열에 일곱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새 소식(뉴스)을 접하는 시대다. 제목으로 클릭을 낚는 가벼운 뉴스가 판친 지 오래다. 기성 언론에서도 천편일률적인 보도가 연일 쏟아진다. 기사 구성, 문장, 내용 면에서 보잘 것 없는 뉴스가 쏟아지는 시대, 어떤 기사를 쓰고 어떤 기사를 읽을 것인가?

강의를 통해 현장에서 뉴스를 취재하고 보도하며 느낀 점을 중심으로 어떤 기사를 써야할 지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특히 이야기가 있는 기사, 내러티브 기사 쓰기와 현장이 살아있는 르포 쓰기를 중심으로 다룬다. 부지런히 발로 뛰고, 꼼꼼히 자료를 챙겨 읽고, 사안에 대한 관심과 애정의 끈을 놓지 않고, 독자에게 보다 잘 전달될 수 있는 글의 형식을 고민하는 기자가 쓴 기사들도 함께 읽어본다. 직접 써보는 시간도 갖는다. 기자를 꿈꾸는 학생은 물론 제대로 된 기사를 선택해 읽으며 살아가고 싶은 학생들에게도 이런 고민은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강의 일정]

일시 : 2013년 7월 22일(월) ~ 8월 19일(월) 점심 12시~2시(2시간) [총 4회]

※ 4주의 강의 중 한 주의 쉬는 주 있음

장소 : 중앙대학교 파이퍼홀(103동) 204호 강의실

수강정원 : 25명

수강료 : 55,000원

 

1강 7/22(월) 당신은 어떤 기사를 읽는가: 기자와 기사
2강 8/5(월) 현장과 르포
3강 8/12(월) 취재와 내러티브
4강 8/19(월) 기사 쓰기의 실제

[참고 텍스트]

『4천원인생>』, 『현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