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천

 

 

■ 콘크리트 유토피아: 아파트, 세대론, 시각문화

 

[강사 소개]

디자인연구자. 현재 홍익대학교 BK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국의 디자인 2: 시각문화의 내밀한 연대기』, 『디자인플럭스저널 01: 암중모색』 등을 기획, 편집했으며, 『인터페이스 연대기: 인간, 디자인, 테크놀로지』와 『콘크리트 유토피아』를 저술했다.

 

[강의 소개]

본 강의는 “아파트는 한국의 시각 문화를 어떻게 변모시켰는가”라는 질문을 던지면서, 아파트의 변천사를 중심으로 하여 시각성과 디자인 문화의 변화상, 세대론과 중산층 형성 과정을 들여다본다. 1강, <시선의 모험>에서는 발터 벤야민의 “광학적 무의식”, 에른스트 윙어의 “냉정한 이차적 인식”, 지그프리트 크라카우어의 “대중장식” 등과 같은 시각성에 관한 근대적 개념의 프레임을 통해, 서울의 도시 경관을 주조했던 군사적 시선의 기원에 대해 살핀다. 2강, <아파트의 자서전>에서는 아감벤의 ‘장치’라는 개념에 주목해, 아파트가 거주자들로 하여금 특정한 시각성의 논리를 체화하도록 감각의 생산양식을 구축하고, 독특한 구별짓기의 인지적 알고리즘을 인스톨하도록 일상성의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역사적 과정을 검토한다. 그리고 3강, <영웅시대: 어느 강남1세대의 회고담>에서는 한국 아파트 문화의 주역이라고 할 수 있는 1940년대 출생의 화자를 내세워, 1980년대 강남의 신중산층 문화가 형성되는 과정, 1990년대 강남 2세대의 ‘신세대’ 문화가 파급되는 과정, IMF 직후 부동산 불패의 신화가 자리 잡는 과정을 살핀다. 특히 이 과정에서 40년대 출생세대, 베이비부머, 386세대의 이해관계가 아파트를 통해 어떻게 굴절되는지도 분석한다. 마지막으로 4강, <꽃무늬 이야기>에서는 꽃무늬 문양을 매개로 삼아, 세대에 따라 상이하게 전개된 취향과 감수성, 디자인의 역사를 살핀다. 아폴로 보온병의 꽃무늬부터, 최정화의 <빅 플라워>와 앙드레 김의 꽃무늬 패션 가전을 거쳐 MB 정권의 건국 기념 무궁화 조형물까지.

 

[강의 일정]

일시 : 2012년 7월 16일(월) ~ 7월 19일(목) 저녁 7시~10시(3시간) [총 4회]

장소 : 중앙대학교 인문대학(203동) 716호 강의실

수강정원 : 50명

수강료 : 38,000원

 

1강 7/16(월) 시선의 모험: 프로이트, 르꼬르뷔지에, 벤야민, 윙어
2강 7/17(화) 아파트의 자서전: 마포아파트에서 주상복합아파트까지
3강 7/18(수) 영웅시대: 어느 강남 1세대의 회고담
4강 7/19(목) 꽃무늬 이야기: 장식의 감수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