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규식

■ 《일일 답사》 서울 역사 기행 [장규식]

[강사 소개]

중앙대 역사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한국근현대사를 가르치고 있다. 연세대 국학연구원 연구교수와 미국 코넬대 동아시아연구소 객원교수 등을 거쳤고, 현재 한국사연구회, 한국근현대사학회, 한국기독교역사학회, 도시사학회의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 근현대 지성사와 도시사에 관심을 갖고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주요 저서로는 『일제하 한국기독교민족주의연구』(2001), 『서울, 공간으로 본 역사』(2004), 『민중과 함께 한 조선의 간디 조만식』(2007), 『서울 독립운동의 역사현장』(2008), 『1920년대 학생운동』(2009) 등이 있다.

[답사 소개]

서울 도성안 남쪽 지역에 해당하는 남산 일대는 갑신정변 이후 일본공사관이 자리잡은 이후 일제 식민지 침략의 본거지가 된 곳이다. 식민지시기 서울은 청계천을 경계로 북쪽 종로․북촌 일대의 조선인구역과 남쪽 충무로․남산 일대의 일본인구역으로 공간이 이분화되었다. 그러한 가운데 남산 북쪽 기슭에는 일본공사관-한국통감부-조선총독부와 1910년대 무단통치의 상징인 조선헌병대사령부 등이 들어섰고, 일본인들의 마을과 거리, 신사가 조성되었다.

이번 답사는 일제 식민지 유적과 서울도성을 함께 돌아보는 코스로, 장충단공원에서 발견하는 침략과 저항의 자취 – 서울 성곽 산책 – 조선신궁을 비롯한 남산 일대의 일본 신사 – 조선총독부와 총독관저(일본공사관-한국통감부-통감관저), 조선헌병대사령부로 이루어진 식민지 침략의 심장부를 하나의 동선으로 둘러보려 한다.

[답사 일정]

일    시 : 2011년 8월 17일(수) 오후 1:30 ~ 5:30

코  스 : 3호선 동대입구역 6번 출구 앞 장충단비 <만남 장소> – 장충단공원 → 서울성곽 → 국립극장 → 봉수대, N서울타워 → 조선신궁 터 → 경성신사터 – 내목신사터 – 조선총독부터 – 통감관저터 → 남산골한옥마을 [약 4-5시간]

수강정원 : 30명

수강료 : 10,000원